관리 메뉴

31

#2. <런던 여행> <16/02/19> St. Paul's Cathedral, Tate Modern 본문

Europe/19 United Kingdom

#2. <런던 여행> <16/02/19> St. Paul's Cathedral, Tate Modern

L I S A 2019.03.01 13:04

런던에서의 둘째 날


전날.. 아니 둘째날 새벽까지 이어진 수다로 엄청 늦게 잠든 덕분에

9시에 맞춰놓은 알람은 무용지물이 되었고

나는 12시즈음이 되어서야 겨우 일어날 수 있었다.

진지하게 나가지 말고 집에 있을까 고민하다가 이건 아니지 싶어서 귀찮은 몸을 이끌고 겨우 밖으로 나왔다.

목적지는 테이트 모던

일단, 테이트 모던을 가기 전 나의 전 일터인 스벅을 들려보기로 했다.

밖에서 기웃거려서 일하는 사람 중 아는 사람이 있으면 들어가고 아님 그냥 가야지 생각했다.

두근대는 마음으로 스벅에 도착해서 안을 봤는데 다행히도 말론이 일하고 있어서 고민도 없이 바로 들어갔다.

말론이 나를 보고 깜짝 놀랬고 급만남에 기뻐서 허그 대잔치.

토요일은 원래 별로 바쁘지 않아서 다행히 말론과 얘기할동안 손님이 오지 않았다.

커피 한잔도 얻어마시고.ㅎㅎ

얘기를 하는데 비아트릭스가 안에서 나왔다.

오마이갓. 다행히도 내가 그만두기 전 그나마 제일 친했던 둘이 있어서 너무 다행이었다.

마리솔이나 칠라였으면...... 음........ 글쎄....

마리솔은 괜찮은데 칠라는ㅋㅋㅋㅋㅋㅋㅋㅋ..... 안들어갔겠지 내가.

비아트릭스와도 반가움에 허그를 하고 또 이런저런 안부를 물었다.

가기 전, 캐롤리나랑 월요일에 만나기로 했는데 같이 만날래? 했는데 마침 시간된다고 하여

월요일에 만나기로 하고 나는 테이트 모던을 가기 위해 밖으로 나왔다.


돈을 아끼기 위하여;;;

139번을 타고 워털루까지 가야지 하고 버스를 탔다.

무려 한시간이 걸리는 거리인데...... 런던 관광은 관심없는 1인으로서 개의치 않았다.

하지만 버스는 또 피카딜리가 종점이 되었고

나는 피카딜리에서 내릴 수 밖에 없었다.

트라팔가 주변에서 브렉시트 반대하는 시위?같은걸 해서 경찰도 많고

엉망 진창 그 자체였다.

어떻게 가야한 싶다가 세인트 폴 성당까지 가는 버스가 생각나서

버스를 타고 세인트 폴 까지 갔다.





언제 봐도 참 크고 웅장 그 자체.

크으으.





관광객의 기분으로 내부를 한번 들어가 보았다.

처음 들어가봄....()

번쩍번쩍.

성당은 그냥 성당........

이제 더이상 감흥이 없다.





세인트폴에서 나와 길을 건넜다.

밀레니엄 브릿지를 건너면 바로 테이트 모던.





다리 위에서는 저 멀리 샤드도 보이고.

롯데타워x

8월에 왔을때 스카이가든에서 런던 뷰 사진을 찍었는데

사진 본 사람들이 다들 롯데타워인줄 알았다고 ㅋㅋㅋㅋㅋㅋㅋ

쩜 그래보이긴 하다....





또다시 오랜만에 찾게 된 테이트 모던.





이 뷰가 나는 제일 좋더라....

사실 테이트모던 6층 카페에서 커피시켜놓고 세인트폴 성당과 함께 인스타st 사진을 찍는게

테이트 모던 관광의 정석인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한번도 안해봄.... 왜냐면 6층은 늘 사람이 많거든여)

나는 그냥 늘 밑에서 찍음.

이러나 저러나 세인트폴은 세인트폴이니까.





이 장소에서는 늘 버스킹을 한다.

여태까지 구린 실력을 가진 사람을 보지는 못했다.

다들 넘나 프로페셔널한것.

동전이 없어서 팁을 못준게 아쉬웠다.





으허어엉ㅇㅇ 미피ㅣ.... 나인쩨....... 너는 더럽..... 진짜 세상졸귀.

당당히 테이트 모던 기프트샵에서 팔리고 있던 미피 상품들

네덜란드꺼라 더 정감이 갔다고 해야하나...()

나는 더이상 짐을 늘리면 안되는인간이라 아무것도 사지 못하고 나왔다^^^^.ㅠ





음... 현대미술은 나에게 넘 어려워.

현대미술과 친해져 보고자 어느 도시든지 현대 미술관을 찾아가긴 하는데

늘 봐도 잘 모르겠다는게 함정.

사람도 너무 많아서 관람하기도 힘들었고

다리가 너무 아파서 30분만에 다시 밖으로 나왔다;;;





세인트폴은 역시 밤에 봐야 제맛 아니겠읍니까.

영국에 살고싶다..... 후......





밖으로 나오니 그새 버스킹 하는 오빠가 바껴있었당.

노래 대박 잘불러서 귀호강 낭낭하게 했고요?

나에게도 저런 재능이 있었으면 좋았을텐데 하고 생각해봤다.

나에겐 재능같은게 1도 없는것...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