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

#288. 영국 워홀 D+710 :: Oxford Circus, Sky Garden, Edinboro Castle 본문

Europe/16-18 United Kingdom

#288. 영국 워홀 D+710 :: Oxford Circus, Sky Garden, Edinboro Castle

L I S A 2018.08.13 16:23

노팅힐에서 벗어나 튜브를 타고 온 곳은 본드 스트릿.

쇼핑좀 할까 싶어서 왔는데 그냥 구경만 열심히 했다고한다...ㅎ




늘 사람으로 북적이는 본드 스트릿




쇼핑할때는 역시 옥스포드 서커스

맨날 와서 좀 지겨웠던 곳인데

오랜만에 오니 좋았다 ㅠㅠ



런던 출발 며칠전 급 생각나서 스카이가든 홈페이지를 들어가봤는데

정말 운좋게도 내가 런던에 있는 동안 딱 한자리가 예약 가능해서 고민도 안하고 바로 예약.

마침 연주언니가 같이 갈 수 있다고 해서 3일연속 연주언니와 데이트 ㅋㅋ 조으넴

집에서 멀엇 잘 올 일이 없는 뱅크역.

여기서 일하는 사람들 넘나 부러운것... 흑흑




오랜만에 온 스카이 가든은 역시나 넘 좋았다.

날씨가 맑아서 멀리까지도 잘 보였다.

지난번엔 밖으로 나가는 문이 잠겨있어서 못나갔는데

이번엔 열려있어서 시원한 바람을 맞으며 밖에서 텤즈강 건너편을 구경할 수 있었다.




소프트콘이 무려 3파운드였지만....

맛있었으니까 참는다 ㅂㄷㅂㄷ




언니랑 한참을 사진찍고 수다떨고 구경하다보니

어느덧 막스 친구들을 만나러 가야 할 시간이 왔다.

어차피 매장에서 만나기로 한거라

언니랑 같이 튜브타고 갔다.


막스에 도착하니 역시나 반가운 얼굴들이 잔뜩 ㅋㅋ

여섯시에 만나기로 했는데 한 5분 늦었다 ㅋㅋㅋㅋ

노라랑 앤마리가 캔틴에 있대서 불러오라고 했는데

난 이제 직원이 아니니께 못내려가서 ㅜㅜ

타티아나가 캔틴 가도 괜찮다면서 캔틴 끌고감.

트리샤가 브레이크여서 밑에서 같이 수다떨고 있어서 반갑게 인사를 했다.

어디갈까 정하다가 캠든타운에 가기로 하고 다같이 버스를 타고 캠든으로 이동!




노라가 지나가다 봤는데 괜찮아보였다고 해서 같이 가게된

에딘'버러'아니고 에딘'보로' 캐슬 이라는 펍

ㅎㅎㅎ

블랙보드에 써놓은 글이 웃겨서 찍어봤냄..




왜 사진이 이거밖에 없는지 모르곘는데

펍 바깥으로 나가니 야외 테라스가 꽤 크게 있었다.

암스테르담 처음 왔을때 갔던 hannekes boom 이랑 분위기가 비슷했다.




여기저기 붙여놓은 캠든 스트로베리 어쩌구 하는 라거를 시켜보고 싶었는데 다나갔대서

여름이니까 역시 핌스지.. 하며 시킨 핌스.

내년 여름에도 또 와서 먹고싶냄.




다른애들은 배가 안고프다고 했는데

난 배가 쩜 고파서 홀로 피쉬앤칩스를 시켰다.

의외로 크기도 실하고 맛있었다.


먹고 마시며 수다떨고-

여전히 막스에서 일하는 기분이 들고 아련아련했냄...

내가 그만두고 난 후 3달동안 이런저런 일들이 많았나보다.

애들이 하는 얘기 들어보니 ㅎㅎ.. 불만 엄청많았던듯.

한참 먹고 떠들다보니 날씨가 갑자기 추워졌다.

이때부터였나보다......

내가 감기에 걸린게^^^^^^^^^^^..........ㅠ

집으로 가는길이 너무너무 아쉬운 밤이었다.

타티가 디스카운트 카드 빌려줘서

막스 과자들 엄청 사재기(!)해서 양손이 무거웠음.

원래 예전 집 가서 맡겨놓은 짐 찾아올라 했는데

짐이 너무 무거워서 집에 먼저 들려서 과자들을 놓고 다시 나옴.


오랜만에 내가 살던 옛날 플랏에 가서 짐을 받았는데

마침 집에 선경씨가 있어서 연주언니랑 셋이 근처 맥도날드에 가서 아이스크림 먹으며 수다떨었냄...

며칠만 더 있다 갔으면 참 좋았을텐데 그저 아쉬울 뿐.

망할 이지젯 때문에 하루 줄어든 여행 기간이 두고두고 아쉬웠다.

2 Comments
  • 프로필사진 하얀별아이 2018.08.17 12:09 안녕하세요!
    며칠 전에 우연히 들어왔다가 블로그 내용이 너무 취향저격이라 매일같이 들어오고 있는 고3 여학생입니다. 수능이 90일밖에 안 남아서 무섭고 스트레스가 쌓일 때마다 작가님의 글을 보면서 힐링하고 있어요. 저도 미래에 그렇게 자유롭게 사는 상상을 하면서요. 계속 보고 싶어서 앱도 다운 받고 가입하려고 했는데 초대장이 필요하다고 해서 할 수 없이 홈화면에 사이트 바로가기를 해놓고 수시로 들어오고 있네요.. ㅠㅠ
    작가님이 외국 워홀하시면서 부지런히 여행도 다니시는 걸 보고 정말 존경스러워서 이렇게 댓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저는 어차피 한번 사는 인생, 한국에서만 살기 보다는 세계를 무대로 살고 싶어요. 해외취업도 하고 싶구요, 국제공무원으로도 일하고 싶어요. 비록 한국에서 한국인으로 평범하게 사는 것보다는 위험하기도 하고 힘들기도 하겠지만요. 그래서 워홀과 여행으로 세계를 마음껏 누비시는 작가님이 정말 존경스러웠어요. 저 진짜 작가님처럼 블로그에 나라별로 하루하루 사진일기 쓰는게 꿈이에요!
    그래서 작가님에 대해 궁금해졌어요. 혹시 작가님에 대해 소개하는 글을 한번 올려주실 수 있으신가요? 작가님의 인생사가 궁금해요. 몇 세이신지, 어떻게 혼자 가는 해외여행이나 워홀을 도전하게 되신건지, 한국에서는 어떤 직업을 가지고 계신지, 향수병이나 외로움, 인종차별처럼 세계를 다니면서 힘든 일은 없으셨는지, 저처럼 워홀이나 해외취업 같이 장기적으로 해외생활을 하고 싶은 사람에게 하고 싶은 조언이 있으신지 등등.. 너무 많은가요? ㅎㅎ 그렇다고 부담은 느끼지 말아주세요! 작가님의 일기시니까 안될 수도 있지만.. 한번 부탁은 드려보고 싶었어요.
    타국에서 외국인으로 산다는게 쉽지만은 않을텐데 늘 밝고 긍정적인 작가님의 글을 보면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저도 혼자 해외여행도 다니고 싶고, 워홀도 꼭 가고 싶은데 막상 가서 잘 할 수 있을까, 무섭지는 않을까 걱정이 많이 되거든요. 크면서 좀 나아지긴 했지만 낯을 잘 가리고 조용한 편이기도 하구요. 외국 생활을 오래 하다 보면 사회성이 좋아질 수 있을지도 궁금하고.. 그런데 작가님은 처음 가보는 나라도 척척 가시고, 워홀 신청이나 서류 절차도 척척 밟으시고, 취업도 척척 하시니까 존경스러운 마음이 드는 동시에 저도 그렇게 척척 할 수 있을까 하는 걱정도 들어요. 초반부터 잘할 수 있을거라고 생각하는 건 아니지만요.
    작가님께 메일을 보내고도 싶었는데, 작가 정보란 같은 게 따로 없는 것 같아서 이렇게 댓글에 적어봅니다. 작가님이 꼭 봐주셨으면 좋겠어요! 그럼 제 편지에 대한 답글 기대하면서 이만 끝내겠습니다. 몸조심하세요!
  • 프로필사진 L I S A 2018.08.18 22:19 신고 안녕하세요! 별거 아닌 글인데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수능이 벌써 90일밖에 안남았다니, 시간 참 빠르네요.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마시고 수능 잘 보시길 바랄게요!
    저는 제가 쓰는 글만으로도 충분히 저를 많이 드러내고 있는거라 생각해서 딱히 저를 소개하는 글을 올리고 싶지는 않아요. 죄송합니다. 블로그를 시작한건 그냥 해외 생활을 기록하고 싶어서 였어요. 매일매일 일기를 다 쓰지는 않지만 제 글을 몇개정도 읽어보시면 제가 무슨 일을 하는지 충분히 아실 수 있어요^^;;ㅎㅎㅎ
    워홀 서류 준비같은건 홈페이지와 수많은 블로그 글 검색등을 통해서 했어요. 보통 외교부 워홀 홈페이지에 나와있는대로 하면 어렵지 않았구요. 저도 세상 누구보다 쫄보라고 자부할 수 있는 사람이라 제가 하면 누구나 다 할수 있다고 생각해요. 해보니 어려운 일 전혀 아니구요.
    그냥 일개 블로그 끄적이는데 작가님이라고 해주시니 부끄럽네용..ㅎㅎ 또 궁금한거 있으시면 댓글 간간히 남겨주세요! 제가 대답할 수 있는 선에서는 최대한 대답해 드릴수 있도록 할게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