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

#62. 네덜란드 워홀 D+159 :: <폴란드 여행> Frederic Chopin Museum 본문

Europe/18 Poland

#62. 네덜란드 워홀 D+159 :: <폴란드 여행> Frederic Chopin Museum

L I S A 2018.10.21 19:40

바르샤바에서의 둘째 날 아침.




전날 자피에첵에서 남겨온 음식을 아침에 데워먹었다.

보기는 좀 그래도 맛있었음.

밥 한공기만 있었으면 딱 좋았을텐데-




숙소에서 엄청 가까운 곳에 있었던 Frederic Chopin Museum

이른 아침부터 사람이 꽤 많았다.




악보가 그려져 있던 인상적인 담벼락


계단 아래로 내려가니 티켓 오피스가 있었다.

학생인지 일반인지 물어보고 티켓을 판매했는데

그냥 학생이라고 했어도 학생증 검사 안했을거같은 느낌;;; 이었지만

그냥 일반 요금을 냈다.

그래봤자 11즈워티밖에 안했음 ㅎㅎ




뮤지엄의 규모는 크지는 않았지만 전시 물품들은 꽤 많았다.




지하로 가면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 있었다.

직원분이 안에 들어가서 들어도 된다고 해서 작은 홀 같은 곳으로 들어갔는데

마침 스크린에서는 쇼팽 콩쿨때 영상이 나오고있었고,

또 때마침 조성진의 영상이 나오고 있었다.ㅎㅎㅎ

열심히 리스닝.

넘나 좋고요?




또 밖으로 나오면 발라드, 녹턴, 폴로네이즈 등등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곳이 따로 있었다.

한 화면당 헤드폰이 두개씩 설치되어 있었음.




클래식한 디자인의 피아노

피아노를 그만둔지 너어어어무 오래되어

기억도 잘 안나고 악보도 이제는 잘 못보지만

언젠가는 피아노를 다시 치고싶다.




아침부터 날씨가 넘 좋아서 기분이 좋았다.




그냥 계단인데 분위기 쩔고여..?




늘 그리운 런던의 그림이 뙇!

열심히 음악 감상하면서 돌아다녔더니 시간이 훌쩍 지나갔다.

바르샤바를 좀 즐겨볼까 싶어서 밖으로 나왔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