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

#8. <베를린 여행> Berliner Dom, Brandenburger Tor, Tiergarten, Akemi restaurant 본문

Europe/19 Germany

#8. <베를린 여행> Berliner Dom, Brandenburger Tor, Tiergarten, Akemi restaurant

L I S A 2019. 10. 23. 12:01

계획이 1도 없는 여행이란,,, 고로 동선이 엉망이 된다는 얘기.

우리는 웨스트에서 이스트로, 이스트에서 다시 웨스트로 돌아다니는 짓을 했음.

뭐 나는 그냥 쉬는거에 의의를 두는 편이라 동선이 그지같아도 그저 마냥 좋았음.

(그 동선 정한사람 누구야 나야 나 나야 나;;;)




언제봐도 넘 멋있는 베를리너돔

하지만 여전히 공사중이었다.

위에서 보는 뷰가 참 좋긴 했는데 다시 올라갈 엄두가 나지 않았음.




베를린에 왔으면 찍고 가야할 곳 22222

브란덴부르크.

앞에 왜이렇게 사람이 많나 했더니, 홍콩 시위에 대해서 알리는 홍콩인들이 있었다.

프리 홍콩 해주라 이거에요,,,!

넘나 좋아해서 자주 갔던 홍콩인데 슬펐음.

민주주의로 가는 길은 참 멀고도 험난한 것 같다.

우리나라도 수많은 희생이 뒤따르고 나서야 지금의 우리나라가 되었으니까.




진희가 가고싶다고 해서 온 Tiergarten

입장료가 얼마였지... 3유로였나,, 기억도 가물가물.

하여튼 그리 비싸지 않은 입장료를 내고 꼭대기를 올라갔다.

사방으로 쭉 뻗은 도로를 보니 마음도 뻥 뚫리는 기분이었다.

비록 올라갈땐 다리가 터질거같이 아프고 힘들었고, 내려올땐 빙글빙글 내려오느라 멀미나는 느낌이었지만.




저녁먹으러 가던 길, 버스 정류장 잘못내려서 다시 버스기다림...^^........

국회의사당 앞에서.




베를린 처음 왔을때 마지막 저녁을 먹었던 Akemi

그날 먹었던 문어 샐러드를 잊지못해 꼭 다시 오고 싶었다.

5월에 왔을땐 문어 샐러드가 메뉴에 없어서 못왔는데 8월에 가니 메뉴가 바껴서 다시 팔길래 들름!

처음 먹었던 그 맛은 아니었지만 여전히 너무너무 맛있었다.

애피타이저로 시켜먹은 롤도 넘 맛있었고...

다음에도 또 오고싶은 곳.

0 Comments
댓글쓰기 폼